하남 아파트 층간소음 살인사건, 계획된 범죄의 전말...몰래카메라로 비밀번호 파악 - 에코피아 뉴스
설문조사
2021년04월13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5 08:38:49
뉴스홈 > 소음과 건강 > 소음과 건강
2016년07월05일 07시46분 173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하남 아파트 층간소음 살인사건, 계획된 범죄의 전말...몰래카메라로 비밀번호 파악
   
  사진=범행 후 엘리베이터 탄 피의자, 하남경찰서 제공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층간소음 문제가 최근 또다시 살인사건으로 연결되었다. 경기 하남시의 한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위층 노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두 달여 전부터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기 하남시의 한 23층 아파트 20층에 사는 김모(33)씨는 1년여 전 위층으로 이사온 A(67)씨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A씨 부부와 A씨 아들 부부 등 네 식구가 생활해 어린이는 없었지만, 어른들 발걸음 소리도 시끄럽게 느껴졌고, 주말에 A씨의 손주들이 놀러와 뛰는 일도 잦았기 때문이다. 올 3월 위층에 올라가 항의한 뒤에도 소음이 심하다고 느낀 김씨는 5월 잔인한 범행을 계획한다.

5월 중순께 인근의 한 마트에 들러 흉기를 구입했다. 집에 돌아와 책상 서랍에 흉기를 숨긴 김씨는 한달여 뒤 서울 송파의 한 쇼핑센터에서 화재감지기 형태의 몰래카메라를 40만원 주고 구입했다.

1주일간 몰카를 숨기고 있다가 21층으로 올라가 천장에 설치한 김씨는 이틀 뒤 몰카를 떼어내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언젠간 몰래 들어가 윗집에 사는 사람들에게 해를 가하려는 생각에서다.

결국 일은 이로부터 한달여 뒤 벌어졌다.

지난 2일 오후 5시 50분께 현관문 비밀번호를 직접 누르고 A씨 집으로 들어간 김씨는 안방에 누워 쉬고 있던 A씨 부부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어깨 등을 4∼5차례 흉기에 찔려 다행히 목숨을 건졌지만, A씨 부인은 복부 등을 4∼5차례 찔려 결국 숨졌다. 범행 직후 집에 돌아가 옷을 갈아입고 아파트를 빠져나온 김씨는 인근의 편의점현금인출기에서 전재산인 250만원을 찾아 인천으로 향했다. 인천은 특별한 연고가 없었지만, 인천에 숨어 있으면 서울이나 경기도보다 찾기어려울 거라 생각했다는 게 김씨의 주장이다.

인천의 한 사우나에 숨어 지내던 그는 하루 반나절만인 3일 오후 10시 45분께 경찰에 검거됐다.

주거문화개선연구소 차상곤 소장은 "층간소음은 공동주택이면 발생하는 것이고, 층간소음 피해를 1번 당하면 계속 피해를 입게되는 특징이 있다. 체계적인 접근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쉽사리 끝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주 기자 (sm@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소음과 건강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41284369  입력
[1]
다음기사 : [층간소음 신간] 층간소음관리위원회를 운영을 위한 지침서 발간, 주거문화개선연구소 (2016-07-16 12:15:10)
이전기사 : 전주, '아파트 옆집소음'에 흉기 휘두른 50대 항소심도 집유 (2016-06-30 07:07:1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안내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상호명: 에코피아뉴스 전화번호: 031-238-4591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45 삼호골든 프라자 1004호
등록번호: 경기 아 50413 등록일: 2012. 5. 9 발행인/편집인: 차상곤
에코피아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에코피아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