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신축건물에 향후 최저주거기준, 층간소음·일조량도 따져 - 에코피아 뉴스
설문조사
2021년06월24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6-22 14:37:26
뉴스홈 > 핫 이슈 > 주간이슈
2018년08월01일 09시28분 84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국토부, 신축건물에 향후 최저주거기준, 층간소음·일조량도 따져
30일 국토교통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저주거기준을 기존 주거 면적뿐만 아니라 소음·채광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재정립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최저주거기준은 주택의 면적이나 방 개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최소한의 주거 조건`을 정해놓은 것이다. 2006년 도입한 최저주거기준은 2011년 한 차례 개정한 후 당시 기준을 유지하고 있다. 주택법 5조에 근거하고 있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는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가구에 대해 우선적으로 주택을 공급하거나 국민주택기금 등을 지원하도록 돼 있다. 국토부가 매년 실시하는 `주거실태조사`에 반드시 포함하는 항목이기도 하다. 정부가 최저주거기준을 대폭 개정하기로 한 이유는 현재 기준이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최저주거기준은 주거·환경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 외국과 비교해 `엉성한` 측면이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연방정부 기준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면적, 채광, 환기, 난방, 전기, 화재 시 비상구까지 무려 32개 항목에 대한 최저주거기준을 설정하고 있고, 영국도 습도, 자연채광, 환기, 과밀, 쾌적성 등을 따진 뒤 기준 미달 주택은 지방자치단체에 고발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국내 `최저주거기준`은 주로 면적 부분만 구체화한 모습이다. 가령 가구원 수가 3명인 경우엔 `방 2개와 부엌 1개, 전용면적 36㎡ 이상`으로, 4명은 `방 3개와 부엌 1개, 전용면적 43㎡ 이상`으로 규정지었다. 하지만 구조·성능 등 환경 요소는 매우 추상적이다. 이 부분에 대한 현행 기준은 `적절한 방음·환기·채광 및 난방설비를 갖추어야 한다` `소음·진동·악취 및 대기오염 등 환경 요소가 법정 기준에 적합하여야 한다` 등 두루뭉술하다. 정부는 이 같은 기준을 `하루 몇 시간 이상 햇볕이 들고, 층간소음이 일정 데시벨(㏈) 이하여야 한다`는 식으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실 층간소음과 일조량 등에 관한 규정은 건축법 등 제각각 다른 법령에 들어가 있다"며 "따로 떨어진 규정들을 최저주거기준에 포괄적으로 어떻게 녹여 넣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공동주택 층간소음의 범위와 기준에 관한 규칙`에 `직접 충격소음`은 주간에 최대 57㏈, 야간에 52㏈ 이하로 만들었는데 이 규정을 일정 부분 바꿔 최저주거기준으로 끌어오겠다는 뜻이다. 이런 최저주거기준 개편은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의 신념이기도 하다. 그는 자신의 저서 `부동산은 끝났다`에서 "일본은 1인당 거주 면적, 방수, 부엌 등뿐 아니라 구조안전성 등 여러 면을 따져서 최저기준을 정하고 그 미달 가구를 줄이려 한다"고 적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연동흠 기자 (sm@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주간이슈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74768724  입력
[1]
다음기사 : [신간소개] 2021년 최신판 층간소음관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방법 (2019-12-24 13:33:22)
이전기사 : 2018년도 층간소음관리사 교재 출간..공동주택 생활소음관리협회 (2018-01-30 09:34:13)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안내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상호명: 에코피아뉴스 전화번호: 031-238-4591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45 삼호골든 프라자 1004호
등록번호: 경기 아 50413 등록일: 2012. 5. 9 발행인/편집인: 차상곤
에코피아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에코피아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