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층간소음 인정…피해 이웃에 사과 - 에코피아 뉴스
설문조사
2022년10월0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8-25 16:52:31
뉴스홈 > 핫 이슈 > 주간이슈
2021년12월20일 13시56분 40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성시경, 층간소음 인정…피해 이웃에 사과
가수 성시경이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불거진 층간소음 가해 의혹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다.

성시경은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 식당가려다 코로나도 있고 집에서 저녁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시간 1층티비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게 실수였다"고 층간소음을 유발했음을 인정했다.

그는 "유튜브의 경우에는 2층에서 헤드폰을 끼고 하기 때문에 확성을 하지 않고, 가수라고 매일매일 음악을 크게 듣지는 않는다 대부분의 시간은 밖에서 지낸다"면서도 "앞으로 더욱더 조심할 것"이라 강조했다.

성시경은 "의자 끄는 소리 안나게 소음 방지패드도 달고 평생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고 생활도 거의 2층에서만 하려하고 노력한다"며 "함께 쓰는 공동 주택이니까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 배려하고 당연히 더욱 조심해야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진짜 더 신경쓰고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배우 김경남의 층간소음이 폭로된 데 이어 '가수 S'의 층간소음 문제가 불거지면서 주목됐다. 글쓴이는 "윗집에 가수 S씨가 사는데 매일 같이 쿵쿵쿵 발 망치..지금은 음악 시끄럽게 틀어놓고 있다"며 "이사 오고얼마 안 되어서는 관리소 통해서 항의했더니 매니저가 케이크 사들고 와서 사과했는데 얼마 못 갔다"고 층간 소음 피해를 호소했다.

특히 글쓴이는 "광고에 저 연예인 나올 때마다 TV 부숴버리고 싶다. '잘 자'라더니..잠을 못 자겠다"고 가수 S에 대한 힌트를 줬고, 성시경의 유행어 '잘자요'가 오버랩 되면서 누리꾼의 질타를 받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주 기자 (sm@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주간이슈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54814515  입력
[1]
다음기사 : 김경남, 제작발표회서 측간소음 논란 재차 사과 (2021-12-20 14:35:28)
이전기사 : 층간소음에 골프채로 윗집 현관문 부순 50대 벌금형 (2021-12-16 10:48:4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안내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상호명: 에코피아뉴스 전화번호: 031-238-4591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45 삼호골든 프라자 1004호
등록번호: 경기 아 50413 등록일: 2012. 5. 9 발행인/편집인: 차상곤
에코피아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에코피아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