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사후확인제 논란에 국토부 추가 대책 강구 - 에코피아 뉴스
설문조사
2023년01월3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3-01-02 14:33:41
뉴스홈 > 뉴스 > 정 부
2022년08월08일 16시20분 72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층간소음 사후확인제 논란에 국토부 추가 대책 강구
 
지난 4일부터 신축 아파트를 대상으로 입주 전 층간소음을 평가하는 층간소음 사후확인제도가 시행된다.

층간소음 사후확인제는 기존 사전인정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나, 평가 결과가 기준보다 낮아도 보완 시공을 강제할 수 없어 실효성에 의문을 낳고 있다.

층간소음 사후확인제가 시행되며 공동주택은 완공 후 실제 세대를 대상으로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성능등급 인정기관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존에는 시공사가 준비한 세대 모형 내에서 평가가 이루어졌지만 감사 결과 세대 모형 성능 부풀리기, 세대 모형과 실제 시공 세대간 자재 차이 등이 드러나며 사후확인제가 도입됐다.

사후확인제의 경우 8월 4일 이후 사업승인을 받는 아파트에 적용되는지라 현재로부터 2-3년 뒤 입주하는 아파트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층간소음 성능 검사 결과가 기준보다 낮아도 시공사에 보완 시공이나 손해배상을 강제할 수 없고 권고만 할 수 있으며, 시공사가 보완 시공보다 시간과 비용 면에서 이득이 되는 손해배상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 등이 한계점으로 지목되며 실효성 논란을 낳고 있다.

이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건설사에 용적률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바닥 슬래브 두께를 기존 21cm 기준치보다 9cm 높일 경우 용적률을 5%가량 높이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재완 기자 (sm@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 부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29289238  입력
[1]
이전기사 : 국토부, 층간소음 대책 발표…바닥 9cm 높이면 용적률 5% 추가 부여 (2022-08-03 16:48:54)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안내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상호명: 에코피아뉴스 전화번호: 031-238-4591 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45 삼호골든 프라자 1004호
등록번호: 경기 아 50413 등록일: 2012. 5. 9 발행인/편집인: 차상곤
에코피아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에코피아 뉴스 All rights reserved.